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전남매거진= 박소미 ]



또 다른 어버이인 선생님. 우리는 가르쳐 인도하는 분을 스승이라 부른다. 스승은 단순히 지식을 가르치는데만 그지치 않고 지혜와 올바른 삶의 태도까지 지도해주시는 분이다. 이런 스승의 날을 감사하며 만들어진 기념일이 오늘 5월 15일 스승의 날이다. 스승의 날은 1958년 충남 강경여자중고등학교 청소년 적십자 단원들이 세계 적십자의 날을 맞아 병중에 있거나 퇴직한 선생님들의 위문하기 시작한것에서부터 유래되었다. 이후 1963년 5월24일을 ‘은사의 날’로 지정하고 사은행사를 진행, 다음해인 1964년에는 ‘은사의 날’을 ‘스승의 날’로 변경하였고, 1965년 학교 및 교직단체가 주관이 되어 스승의날을 5월15일로 변경하여 진행하였다. 하지만 1973년부터는 정부의 서정쇄신방침에 따라 폐지되었다가, 스승을 공경하는 마음을 갖고자 1982년부터 오늘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아직 대면수업을 하지 못하는 가운데 맞게 된 스승의 날. 비록 온라인 수업이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스승의 은혜에 감사함을 표현하는것도 좋겠다.


저작권자ⓒ전남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jne.kr/news/view.php?idx=11131
  • 기사등록 2020-05-15 11:45: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