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전남매거진= 최창원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볍씨 온탕소독장'을 운영하여 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농업기술센터와 10개 면에 온탕소독장을 마련하여 지난 4월 16일부터 5월 20일까지 운영하였다.

올해 볍씨 온탕소독장에서 소독한 총 종자량은 34,000kg으로 364농가가 이용하였다. 


친환경 재배에서 종자로 전염되는 벼 키다리병, 도열병, 깨씨무늬병과 벼잎선충 등을 가장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방법이다. 


볍씨 온탕소독법은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마른 종자를 65℃ 물에 7분 간(또는 60℃ 물에 10분) 담근 후 찬물에 20~30분 간 충분히 식히면 된다. 


온탕소독장 이용 농가는 개별적으로 온탕소독을 준비하여 효과적으로 소독하기 어렵다고 말하고 군에서 온통소독장을 준비해서 이용할 수 있게 해 줘서 고령 농업인과 소규모 농가에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지금 농업기술센터내 소독장이 비좁아 다소 불편한 점이 있어 내년부터는 볍씨 온탕소독장을 과학영농실증시험포 내로 옮겨 농가가 이용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전남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jne.kr/news/view.php?idx=11481
  • 기사등록 2020-05-22 16:57: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