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남여성가족재단, '女新 나르샤 당선 정선영작가 개인전' 온·오프라인 개최 - 첫 번째 전시 정선영 作 '탄생-공존을 꿈꾸다' 전
  • 기사등록 2020-06-10 14:45:54
  • 기사수정 2020-06-10 14:47:43
기사수정

[전남매거진= 유보람 기자] 전남여성가족재단이 지난 4월 진행한 전남여성 신작가 지원을 위해 공모한 '女新 나르샤' 에서 선정된 작가 정선영(광양, 서양화)의 개인전 「탄생 The Birth – 공존을 꿈꾸다」展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개최된다.

전남여성가족재단은 전남여성 신작가 지원을 위해 공모한 '女新 나르샤'를 통해 3인의 작가 를 선정하였으며 6월부터 11월까지 총 3회에 걸쳐 작가별 생애 첫 개인전을 지원한다. 그 첫 번째 전시는 정선영(광양, 서양화) 작가의 「탄생 The Birth – 공존을 꿈꾸다」展 이다.


정선영 작가는 홍익대학교 광고홍보대학원을 졸업하고 본격적인 작품활동을 시작한 것은 불과 최근 몇 년 사이의 일임에도 불구하고 선명한 색채와 밀도 있는 구성으로 작품성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번 전시는 남도의 대자연 속에서 인간의 삶을 마주하며 시작되는 ‘탄생’에 관해 고민하는 작가의 내면세계를 담고 있다. 작가는 모두가 함께 어우러져 함께 살아가는 ‘공존’과 그 본질적 출발인 ‘탄생’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다.


전시장소는 전남여성가족재단 2층 전남여성문화박물관이며, 안전한 관람을 위하여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 입구에는 열화상카메라로 방문객의 체온을 측정하고, 관람객 간 거리유지 표시선을 바닥에 부착하였으며, 동시 입장인원을 제한하고 있다.


지리적·거리적 제한을 뛰어넘어 더 많은 사람이 쉽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올해에는 온라인 전시를 새롭게 시도한다. 지역의 청년단체(나주, 니나노플래닝)와 협업하여 작가가 직접 작품을 설명하는 온라인 도슨트를 도민이 쉽게 시청할 수 있도록 전남여성가족재단 유튜브와 블로그를 통해서도 공개하고 있다.


정선영 작가는 “전남여성가족재단 신진작가 공모를 통해 첫 개인전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어 영광입니다. 이번 전시 주제인 ‘탄생, 공존을 꿈꾸다’에서는 펜데믹 이후 우리의 삶이 인간 중심이 아닌 동물, 대자연과 함께 공존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알리고 싶었습니다.”고 전시 참여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전남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jne.kr/news/view.php?idx=12286
  • 기사등록 2020-06-10 14:45:54
  • 수정 2020-06-10 14:47: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