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무안군, 군 공항 결사 반대…주민강사 홍보활동 시작 - 읍면 주민강사 9명, 주민들 찾아다니며 이전 저지 홍보
  • 기사등록 2020-06-29 15:37:47
기사수정

[전남매거진=정해명 기자]  무안군(군수 김 산)은 코로나19 여파로 주춤했던 광주 군 공항 이전 저지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자 6월부터 주민주도형 주민강사를 활용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시작하였다고 밝혔다.
애향심이 풍부하고 광주 군 공항 이전 저지에 앞장서는 주민 9명이 각 읍면을 대표하여 지난 2월 주민강사로 위촉되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면홍보의 어려움으로 현장활동을 자제해왔다.
이에 그동안 군은 주민강사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홍보 교육에 집중해왔으며, 지난 10일 마을회관 및 경로당이 개방됨에 따라 주민강사들이 마을마다 찾아다니며 군 공항이 무안에 와서는 안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직접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또한 주민강사들은 동호회 활동, 지인들과의 식사 등 개인적인 모임이라 하더라도 군민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상관하지 않고 광주 군 공항 이전 저지를 위해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전 무안군의회 의장을 역임한 김천성 일로읍 주민강사는 “광주 군 공항 이전 시 무안의 미래는 없다고 봐야하기 때문에 우리 지역을 지키겠다는 일념으로 주민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전남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jne.kr/news/view.php?idx=13027
  • 기사등록 2020-06-29 15:37: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