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성군 노동면, 봉사단체 힘 모아 홀몸어르신 주거환경 개선
  • 기사등록 2021-04-08 10:20:52
기사수정

[전남매거진= 윤진성 기자]보성군 노동면은 지난 5일 저장강박이 의심되는 홀몸 어르신 가정을 발굴해 깨끗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였다.이날 봉사에는 노동면희망드림협의체 및 우리동네복지기동대(공동위원장 오왕모·추교전)를 주축으로 여성자원봉사회(회장 간영균), 새마을협의회(회장 손남선), 여성의용소방대(대장 윤영애) 등 민간단체가 힘을 보탰다.

대상자 가정은 몇 년째 쌓인 쓰레기로 쾌쾌한 냄새뿐만 아니라 방안을 가득 채운 쓰레기로 집 안에 들어가는 것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봉사단은 어르신을 오랫동안 설득하여 쓰레기를 버리는 것에 대해 동의를 받은 후 당일 자원봉사자들을 투입해 2톤 분량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또한, 일시적으로 주거공간을 깨끗이 치워도 다시 물건을 쌓아둘 가능성이 높아 대상자에게는 심리 상담과 더불어 주기적으로 사후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오왕모 노동면장은 “깨끗한 곳에서 사시길 바라는 자원봉사자들의 마음이 어르신에게 전달되었으면 한다.”며, “마을 안에서도 이웃과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주민의 관심과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전남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jne.kr/news/view.php?idx=19785
  • 기사등록 2021-04-08 10:20: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