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전, 세계 최초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개발
  • 기사등록 2019-09-26 16:24:23
기사수정

[전남매거진= 김경미 기자]


한전, 세계 최초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개발

-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가스터빈 발생사고 사전에 차단할 수 있어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을 개발하고, 한국서부발전 평택발전소에 한달 간 시스템 적용 후 신뢰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가스터빈은 가스발전 건설비용의 30~50%를 차지하는 핵심설비로서, 가스터빈 운전 중 고장상태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하면 부품파손, 수명저하 및 오염물질 과다배출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 이에 대비하여 한전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가스터빈의 운전 데이터 분석을 통하여 조기에 문제점을 발견하고 불시사고를 예측하는 가스터빈 감시 시스템을 개발하게 되었다.


한전은 시스템 개발을 위해 가스터빈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온도, 압력, 진동 등 데이터들을 취득·분석한 후 인공지능 프로그램에 학습시켰으며, 가스터빈 제조 분야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미국의 GE, 독일의 지멘스, 일본의 MHPS가 독점하고 있다. 국내 가스터빈은 해외에서 전량 수입하고 있다.


한전은 이 시스템을 통해 사전에 가스터빈 문제점을 파악해 주요 부품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어 지난 25년간 국내 발전사의 가스터빈 유지보수 지출금액이 4조2104억원에 달하는  유지보수 비용 절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앞으로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발전소를 대상으로 실증을 완료하여 이 시스템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전남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jne.kr/news/view.php?idx=2828
  • 기사등록 2019-09-26 16:24: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