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같이 펀딩’ 버스킹 X 악뮤 컬래버 ‘바다같이’, 힐링+감동의 시즌1 종료
  • 기사등록 2019-11-18 10:14:19
기사수정

[전남매거진= 윤진성 ]일요일 밤 안방극장에 진한 감동과 유쾌한 웃음을 선물한 '같이 펀딩'은 마무리까지 따뜻했다. 서툴고 부족하지만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용기 내 버스킹을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과 환경 보호를 위한 마음으로 의기투합한 악뮤와의 컬래버는 '같이 펀딩' 다운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했다.

 

버스킹과 '바다 같이' 프로젝트를 마지막으로 시즌 1을 마무리한 '같이 펀딩'은 펀딩 총액 26억 원을 달성, '같이의 가치'를 증명하며 시즌 2에서 보여 줄 다음 이야기를 더 기대케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같이 펀딩’(연출 김태호, 현정완) 13회에서는 유준상, 유희열, 유인나, 노홍철, 장도연이 시즌 1 마지막 프로젝트인 ‘바다 같이’를 진행하고 시청자와의 약속인 버스킹 공약을 이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더불어 유준상의 태극기함, 유인나의 오디오북, 노홍철의 소모임 프로젝트, 장도연의 ‘같이 사과’ 멤버들이 뜻을 모은 환경 보호 프로젝트 ‘바다 같이’ 뒷이야기를 비롯해 펀딩 결과를 알아보며 시즌 1 여정을 마무리했다.

 

먼저 시즌 마지막 이벤트로 시청자와의 약속인 태극기함 홈쇼핑 판매 공약 버스킹을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본격적인 연습에 앞서 유희열은 풍성한 공연을 위해 싱어송라이터 적재를 영입해 ‘같이 버스킹’ 팀을 완성했다. 이들은 솔로부터 단체 곡까지 시민들과 함께 나눌 버스킹 셋 리스트를 정리했다.

 

유인나는 가수 뺨치는 실력을 뽐냈고, 장도연은 파격적인 성량과 단아한 음색을 동시에 자랑했다. ‘같이 버스킹’ 팀 가장 큰 복병은 노홍철. 그는 옥타브를 넘나들고, 멜로디를 변주하는 마이웨이 창법으로 적재를 진땀 나게 만들어 큰 웃음을 선사했다.

 

드디어 버스킹 당일. 멤버들은 버스킹 현장을 가득 둘러싼 관객들 앞에서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안정을 찾으며 가을밤 기분 좋은 기억으로 남을 버스킹 공연을 만들었다. 장도연은 부러운 음색으로 장범준의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 향이 느껴진 거야’를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노홍철은 적재와 함께 ‘별보러 가자’를, 유인나는 시인과촌장의 ‘좋은 나라’를 부르며 달콤한 목소리로 가을밤을 물들였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악기연주와 함께 옥상달빛의 ‘수고했어 오늘도’를 불렀다. 이때 옥상달빛이 깜짝 등장해 위로와 힐링의 목소리로 버스킹에 방점을 찍었다. 비록 시작은 ‘비급 어게인(?)’이었지만 멤버들의 노력과 성원을 보내준 관객, 가을밤 분위기가 어우러져 따뜻하고 행복한 버스킹이 완성됐다.

 

‘바다 같이’ 프로젝트도 진행됐다. 멤버들은 바다 보호를 위해 에코백과 재활용 카드 지갑 펀딩을 준비하면서 펀딩 참가자를 초대하는 미니 콘서트를 기획했고, 악뮤와 힐링 컬래버를 성사했다.

 

‘바다 같이’ 미니 콘서트 무대에 오른 악뮤는 해양 환경보호의 의미를 담은 노래를 부르며 감동을 안겼다. 공연 말미 작별의 내용을 담은 노래가 이어지자 ‘같이 펀딩’ 멤버들은 3개월간의 여정을 되돌아보며 “짧은 시간이었지만 기억나는 장면들이 너무 많다”고 입을 모아 뭉클함을 자아내기도.

 

멤버들은 악뮤의 마지막 노래 때 무대에 올라 펀딩 참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같이 펀딩’은 버스킹부터 미니콘서트까지 유쾌하고 기분 좋은 따뜻함을 선물하며 ‘같이 펀딩’답게 훈훈하게 시즌 마지막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이 외에도 프로젝트 진행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임정로드 이후 스카이다이빙으로 태극기함 홈쇼핑 완판 공약을 지킨 유준상은 팝업 스토어를 열어 시민들을 만나 태극기함을 홍보하고 판매했다. 오디오북 메이트 유인나와 강하늘의 녹음 현장도 공개됐다. 강하늘은 드라마 촬영 중 달려온 듯 경찰복을 입고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유인나의 꿀 같은 목소리와 강하늘의 담백한 목소리가 어우러지며 ‘고막정화’ 오디오북이 만들어졌다.

 

마지막으로 3개월간 진행한 펀딩 결과가 공개됐다. 유준상의 태극기함 펀딩은 총 21억 3천만 원을 기록했고, 이 수익금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위해 기부된다. 유인나의 오디오북 펀딩은 2억 3천 4백만 원을 달성해 청각장애 아동의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지원하며, 장도연의 ‘같이 사과’는 9천9백8십3만7천 원을 기록했다.

 

바다환경을 지키는 ‘바다 같이’ 는 펀딩액 1억6백4십만 원을 달성했다. 수익금은 해양 쓰레기를 연구하는 환경보호 단체에 기부된다. 노홍철의 소모임 프로젝트는 펀딩률 100%로 62만원의 참가비를 모았다. 총 펀딩 금액은 25억 7천2십3만7천 원. 멤버들은 시청자의 뜨거운 지지와 참여로 만들어진 기적과 같은 결과에 감사함을 전했다.  

 

지난 8월 첫 방송된 ‘같이 펀딩’은 3개월 동안 다양한 이야기로 안방극장에 재미는 물론, 감동과 울림을 선물했다. 상상 이상의 펀딩 결과를 이뤄냈다.

 

유준상의 태극기함 프로젝트는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독립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나라 사랑을 되새기게 만들며 묵직한 감동과 여운을 안겼다. 노홍철의 소모임 프로젝트, 유인나의 오디오북, 장도연의 ‘같이 사과’, 멤버들이 함께 진행한 ‘바다 같이’ 프로젝트 역시 저마다 가치와 의미를 가진 펀딩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같이 펀딩’의 착한 영향력을 증명했다.

 

‘같이 펀딩’의 진정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꽉 사로잡으며 시즌 1 내내 이어진 뜨거운 응원의 원동력이 됐다. 때문에 시즌 1을 보내는 아쉬움만큼 시즌 2를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와 응원의 목소리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시청자들은 “시즌1이 끝나 너무 아쉽다. 3개월이 순식간에 지나간 듯” “멤버들이 울컥할 때 내 마음도 찡했다. 어느새 ‘같이 펀딩’에 푹 빠졌다” “울리고 웃긴 인생예능, 빨리 돌아와달라” “최선을 다한 멤버들, 매회 감동 안겨준 제작진 ‘수고했어 오늘도’! 다시 만나요” “시즌2 손꼽아 기다릴게요”라며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3개월 동안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기며 착한 예능으로 사랑 받아온 ‘같이 펀딩’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시즌 1 마침표를 찍고, 내년 상반기 시즌 2로 돌아올 예정이다.


저작권자ⓒ전남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jne.kr/news/view.php?idx=3928
  • 기사등록 2019-11-18 10:14: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