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순초 조다은, 학생 전국동계체육대회 3관왕 ‘등극 - 여자U13세부 크로스컨트리, 개인 3km, 클래식3km+프리4km, 계주 6km 금메달
  • 기사등록 2020-02-22 14:05:57
기사수정

[전남매거진= 윤진성 기자]크로스컨트리 조다은(화순초 4년)이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3관왕에 오르며 전국 스키를 ‘조다은 신드롬’으로 물들이고 있다.


조다은은 21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크로스컨트리 여자U13세부 6km계주에서 전남선발팀으로 출전해 27:23.3의 기록으로 경기선발(29:37.5)을 1분 이상 여유롭게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첫날(19일) 세부종목 클래식 3km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조다은은 이튿날 열린 프리 4km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그리고 클래식 3km와 프리 4km의 기록을 합친 복합에서 26:17.3의 기록으로 2위에 오른 이민주(무주초·6년)에 무려 40초 이상 앞서며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리고 대회 마지막 날인 21일, 6km 계주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며 대회 3관왕을 달성했다.


조다은의 3관왕 등극은 지난 2010년 제9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화순초 선배 배민주(23·전남체육회 전문체육지도자)가 당시 3관왕에 오른 후 10년 만에 나온 전남 체육의 경사다.


조다은은 “대회 3관왕에 올라서 너무 기분이 좋다”며 “화순초 김성호 교장선생님께서 평창까지 직접 오셔서 격려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 앞으로 더욱 더 최선을 다 해 한국 스키를 대표하는 선수가 되고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 참가한 전남선수단은 금메달 4개, 은메달 3개, 동메달 7개 등 총 14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득점 266점으로 작년보다 메달 수와 종합득점이 향상된 종합 10위로 대회를 마쳤다.


저작권자ⓒ전남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jne.kr/news/view.php?idx=6983
  • 기사등록 2020-02-22 14:05: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