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순천 스포츠산업범시민대책위, "허석시장 스포츠산업 관심 없어 퇴진운동 하겠다" - 민선 순천시체육회 회장 선거 '휴유증' 인가? - 스포츠센터 특정지역 유치 위한 몸부림인가? - 순천시장, '시민이 지켜줘야 한다' 며 역풍 불어
  • 기사등록 2020-02-23 20:07:59
  • 기사수정 2020-02-24 11:30:08
기사수정

[전남매거진= 이형권 기자] ‘순천 스포츠산업범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장세규, 이하 대책위)’가 순천시장 퇴진 촉구 집회시위를 예고하며 허석시장과 순천시를 압박하자 “시민이 선출한 시장 시민이 지켜줘야 한다.”며 오히려 역풍이 불 조짐이다.


대책위는 ‘순천시장퇴진 촉구 결의대회’를 오는 2월25일부터 3월 21일까지 순천시청 정문주변 인도에서 갖기로 하고 지난 20일 순천경찰서에 집회시위와 관련한 신고를 접수했다. 


대책위는 일부 언론을 통해 "허석 순천시장이 '순천 스포츠산업범시민대책위원회'의 적극적인 지지를 얻어 시장에 당선하고도 취임 1년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스포츠산업을 추진한 흔적도 추진할 의사도 전혀 없고 추진위원 면담 요청도 거절하고 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전혀 관심도 없다.”며 허 시장이 대사기극을 벌였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에대해 순천시 관계자는 “스포츠산업화를 위한 시책으로 동계훈련 팀을 유치하여 스토브리그를 개최하는 등 지난해만 해도 2만5000명이 순천을 방문한 성과와 금년 2월엔 전국유소년축구대회를 개최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대책위의 주장을 일축했다.


  [사진은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순천시 동계 전지훈련’ 메카 주제의 보도내용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스포츠산업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의 체육활동지원으로 역동적인 순천을 만드는 친환경사업이다.”며 “스포츠산업센터 적극추진으로 동계유소년 축구대회 유치 등 스포츠산업의 메카로 발돋움 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허석 시장은 올해 초부터 진행된 ‘시민과의 대화’에서도 ‘전국 최초 순천형 혁신사례 확산’ 이라는 주제로 전국 최초 2분 기술점수제인 순천형 씨름대회와 4쿼터로 진행하는 순천형 축구대회 및 순천형 야구대회, 윷놀이 등 ‘순천형 스포츠’ 확산을 시종일관 시민들에게 소개하며 자랑했다.


상사면에서 열린 ‘시민과의 대화’에서는 스포츠센터 건립에 대한 추진의사와 입지선정에 대해 고민하고 있음도 거듭 밝힌바 있다. 


대책위가 주장하는 “허석 시장은 스포츠산업을 추진한 흔적도 추진할 의사도 전혀 없어 보인다”의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대목이다.


 [사진은 황제고사리 아이디로 순천시민이 블러그에 올린 동영상을 캡쳐한 것임]

 

단체나 개인의 이익 또는 특정한 주장의 관철을 위해 시위를 택하는 것은 민주주의 사회에서의 당연한 권리이다. 하지만 대책위에서 주장하고 있는 이번 시위의 목적과 배경을 두고 명분도 없는 무리수를 두고 있다는 것이 시민 다수의 의견이다.


허 시장은 민선7기 시장으로 취임하면서 당시 순천 스포츠산업범시민대책위원장인 최귀남을 순천시 체육회 상임부회장으로 임명했다. 선거공약인 스포츠산업육성을 위한 발탁인사였다. 

 

최 상임부회장은 법률 제정으로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하지 못하게 되면서 지난 1월 8일 실시된 민선 초대 순천시체육회장 선거에 출마했으나 총 152명의 선거인 중 143명이 투표해 122대 20으로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대책위의 전임위원장이었던 최 상임부회장의 낙선도 이번 시위를 촉발한 배경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또한 시장이 면담도 거절했다는 대책위의 주장과 달리 "지난해 시장 집무실에서 시장과 직접 면담을 가졌으며 그 과정에서 대책위 관계자의 고성 등 적절치 못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며 순천시 관계자는 전했다. 


스포츠산업센터 입지를 놓고 과도하게 개입하려는 대책위의 태도를 시장이 문제 삼자 빚어진 상황이라는 후문이다.


순천시는 동계훈련 유치 등에 따른 입지선정을 고민하며 최우선하는 것이 상권의 활성화 등 지역경제의 발전이다. 하지만 스포츠산업센터 부지가 약 330.000㎡에 이르는 만큼 입지주변 토지가격 상승과 이에 따른 투기 등을 염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아무리 좋은 입지조건이 있다고 하더라도 특정 단체나 개인이 센터의 입지 선정에 개입하려 했다면 이는 큰 문제이자 고민거리다. 


특정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대책위가 “시장선거공약 대사기극을 규탄하고 신문사 대표 시절 국가보조금 상습사기 사건으로 재판 중인 허석 순천시장의 퇴진을 위해 운영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시민운동을 전개한다.”라고 전하고 있다.


보도내용이 사실이라면 대책위는 자충수를 두는 격으로 스포츠산업 육성을 위한 순수한 시민단체가 아닌 허석 순천시장을 압박해 목적을 달성하려는 이익단체에 불과한 것임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허 시장이 민간인 신분이었던 시절의 일의 진위를 가리고 있는 재판까지 들먹이고, 해당 재판에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한다면 이는 압박을 넘어 협박인 것이다. 


허 시장이 민선 7기 순천시장에 취임한지 이제 1년 8개월에 접어든다. 벌써부터 공약 완성을 운운하는 것은 지나친 조바심이며, ‘시장선거공약 대사기극’ 운운하며 퇴진까지 요구하는 것은 섣부른 투정에 지나지 않는다. 


거기에 ‘공익’을 앞세워 ‘사익’을 취하려는 꼼수가 개입된 것이라면 이는 28만 시민의 공분이라는 역풍을 맞게 될 것이다.




저작권자ⓒ전남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jne.kr/news/view.php?idx=6997
  • 기사등록 2020-02-23 20:07:59
  • 수정 2020-02-24 11:30: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